두나무,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 ‘넥스트 잡’ 2차년도 인턴십 모집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4/06/12 [07:13]

두나무,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 ‘넥스트 잡’ 2차년도 인턴십 모집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4/06/12 [07:13]
 

알림그림. 사진=두나무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오는 20일까지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인 ‘두나무 넥스트 잡(이하 넥스트 잡)’의 2차년도 인턴십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은 만 18세가 되어 아동양육시설 등 보호시설을 퇴소, 공식적으로 독립을 해야 하는 청년들을 말한다. 이들 중 다수가 주거 및 고용 불안, 사회적 지지 체계 부족 등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넥스트 잡은 미래 세대 육성을 위한 두나무의 ESG 사업으로, 자립준비청년들이 다양한 진로를 모색하고 온전하게 자립할 수 있도록 일자리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두나무가 지난 2022년 사회연대은행, 아름다운재단, 브라더스키퍼와 체결한 공동 업무협약에 따라 운영 중이며, △채용연계형 인턴십 프로그램 △창업지원 △진로탐색 △금융교육 등 4개 분야로 구성됐다.
 
두나무는 올해 넥스트 잡 인턴십 지역을 기존 수도권(서울·인천·경기)에서 대전·대구·광주까지 확대한다. 지방에 거주하는 자립준비청년들이 해당 지역에서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 수도권 집중 현상 완화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청년들의 참여 독려 및 보다 수월한 사회 적응을 위해 참가자가 희망 직무, 기업, 근무 기간은 물론 지역·근무 시간까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2차년도 넥스트 잡 인턴십은 만 19세 이상부터 만 34세 미만의 자립준비청년을 대상으로 총 50명을 선발한다. 기본 직무 소양, 비즈니스 매너 등 사회 활동의 토대가 되는 온보딩(on boarding·사회 적응) 교육에서부터 기업 인턴십 연계, 기업 담당자 및 인턴십 참여자 간 멘토링까지 제공한다.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고용 창출 확대를 위해 넥스트 잡 참여 기업에게는 인턴십에 수반되는 비용 일체를 지원한다.
 
참여 희망자는 두나무 넥스트 잡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받아 작성한 후 근무 희망 지역 내 인턴십 운영 기관에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접수 후 면접은 수시 진행되며, 대상자로 선발될 경우 5일 간의 온보딩 교육을 거쳐 7월부터 최대 5개월간의 인턴십을 수행하게 된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자립준비청년들이 익숙하고 호혜적인 환경 속에서 사회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주면, 자립 역량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자립준비청년들의 고용 안정은 물론 지역 인력 유출 및 소멸 위기 해소에 기여하는 넥스트 잡의 시너지가 지역 균형 발전의 선순환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나무는 ESG 경영 키워드 중 하나로 ‘청년’을 선정, 미래 세대 육성, 금융 및 기술의 사회 가치 창출에 집중하고 있다. 그중 ‘두나무 넥스트 시리즈(Next Series)’는 넥스트 잡, 넥스트 스테퍼즈, 넥스트 드림으로 구성됐으며, 각 사업별로 자립준비청년, 다중 부채 청년, 저소득 청년 등 취약계층 청년들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사이버보안 전문기업 티오리와 함께 웹3(Web3) 보안 인재 양성을 위한 ‘업사이드(UPSide) 아카데미’도 출범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두나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