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18~19일 방북···김정은 초청 따라 24년 만에

조선중앙통신-크렘린궁 같은시각 발표
1~2차 러서 정상회담 이어 3번째 만남
韓-中은 18일 서울에서 ‘외교안보대화’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18:07]

푸틴 18~19일 방북···김정은 초청 따라 24년 만에

조선중앙통신-크렘린궁 같은시각 발표
1~2차 러서 정상회담 이어 3번째 만남
韓-中은 18일 서울에서 ‘외교안보대화’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입력 : 2024/06/17 [18:07]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19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이코노믹포스트=양승진 북한 전문기자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19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무위원장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따라 러시아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동지가 6월 18일~1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국가 방문하게 된다”고 전했다.

러시아 크렘린궁도 같은 시각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 초청으로 18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2000년 7월 19∼20일 이후 24년 만이다.

또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과 3번째 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한다. 두 사람은 지난 2019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첫 러·북 정상회담을 했다. 작년 9월엔 러시아 극동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2차 러·북 정상회담을 했다.

한편, 한국과 중국은 18일 서울에서 외교안보대화를 개최한다. 

한중 양국 외교부와 국방부는 17일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한중 외교안보대화 개최 계획을 발표했다.

한중 외교안보대화는 지난달 26일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의 양자회담에서 합의된 사안이다.

외교부에서는 차관이, 국방부에서는 국장급 관료가 참석하는 ‘2+2’ 형태의 대화 협의체다. 과거 2013년과 2015년 국장급으로 열린 바 있으며 이번에는 차관급으로 격상돼 처음 개최되는 것이다.

우리 측은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1차관과 이승범 국방부 국제정책관이 참석한다. 중국 측에서는 수석대표인 쑨웨이둥 외교부 부부장과 장바오췬 중앙군사위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이 참석하게 된다. EP

ysj@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양승진 북한전문 기자입니다. 좀 더 내밀한 북한 소식의 전령을 추구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