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손해보험, ‘(무)한지붕 상해종합보험(1611)’ 출시

‘화재손해’ 실제 피해액 보상, ‘납입지원’ 통한 경제적 부담 완화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6/10/31 [10:41]

MG손해보험, ‘(무)한지붕 상해종합보험(1611)’ 출시

‘화재손해’ 실제 피해액 보상, ‘납입지원’ 통한 경제적 부담 완화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6/10/31 [10:41]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MG손해보험(대표이사 김동주, www.mggeneralins.com)이 내달 1일, 사업장과 가정의 다양한 위험을 맞춤 보장하는 ‘(무)한지붕 상해종합보험(1611)’을 출시한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주택 물건만을 취급하는 기존 상해종합 상품들과는 달리, 사업장(일반물건) 및 사업주에 대한 각종 위험도 든든하게 보장한다는 점이다.

 

사업주는 일반음식점, 소형판매시설, 위락시설 등 업종 별로 맞춤 제시하는 ‘내 사업장 Plan’을 통해 화재로 인한 재산보장뿐 아니라, 본인의 각종 상해, 배상책임, 소득보장, 법률비용 등을 하나의 증권으로 보장받을 수 있다.

 

사업주가 아닌 개인이라면 사회초년생 또는 실버세대를 위한 ‘1인가구 Plan’, 40~50대 가장을 위한 ‘가족사랑 家長 Plan’ 등을 통해 자신과 주택 상황에 맞게 가입할 수 있다.

 

이 상품은 화재 발생 시 가입금액 내에서 실제 피해금액을 모두 보상하며, 최근 이슈가 된 지진 손해도 보장한다. 또 도난, 배상책임, 화재벌금, 점포휴업, 6대 가전제품 수리비용도 함께 보장받을 수 있다.  (* 6대 가전제품 : TV,냉장고,김치냉장고,에어컨,전자레인지,세탁기 / 100만원 한도)

 

아울러 상해 입원비•수술비, 외모특정상해수술비, 한방치료비(상해수술 또는 골절치료 후) 등 상해 관련 보장도 폭넓게 운영한다. 납입지원 특약에 가입하면 상해50%이상 후유장해 시 기납입 보험료와 향후 납입할 보험료까지 모두 돌려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 또 실직 시에는 구직급여지원금을, 상해 또는 질병 사망 시에는 유족연금을 지급해 가족들에게 힘이 되어준다.

 

MG손보 관계자는 “최근 경주지진을 계기로 더 이상의 안전지대는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며 “‘한지붕 상해종합보험’이 나와 가정, 사업장을 지키는 든든한 안전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