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중개수수료 9.8% 확정

다음달부터 배달 중개 이용료율 9.8%로 인상
업주 부담 배달비는 건당 100~900원 인하
업계 "선두 자리 지키기 어렵다고 판단했을 것"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0:12]

배민, 중개수수료 9.8% 확정

다음달부터 배달 중개 이용료율 9.8%로 인상
업주 부담 배달비는 건당 100~900원 인하
업계 "선두 자리 지키기 어렵다고 판단했을 것"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4/07/10 [10:12]

 

사진=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배달의민족(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다음달부터 배달 중개 이용료율을 9.8%로 3%P 인상한다.

최근 출혈경쟁 심화로 수익성에 압박을 받자 경쟁사 대비 낮았던 수수료율을 손질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우아한형제들은 다음달부터 배민1플러스의 중개이용료율을 기존 6.8%에서 9.8%로 올린다고 발표했다.

현행 배민의 중개수수료율 6.8%는 경쟁사인 쿠팡이츠(9.8%), 요기요(12.5%)보다 낮은 수준이다.

배민은 중개 이용료율을 인상하는 대신 업주 부담 배달비를 지역별로 건당 100~900원 낮추기로 결정했다.

또 지역별 배달 가격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추가 할인도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해 정액제 주문중개 서비스인 울트라콜의 월 요금(월 8만원)에 대해서도 환급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포장 주문서비스 신규 가입 업주에게 적용되는 중개이용료(6.8%)도 절반 수준으로 낮추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민은 코로나 시국에서 업주 상생 등의 취지로 포장 중개이용료를 무료로 지속하다가 이달부터 신규 업주에 대해 중개이용료를 받기 시작했다.

배민배달과 가게배달을 같이 쓰는 업주의 가게배달 월 주문수가 특정 수준 이하면 울트라콜 광고비를 일부 환급하는 방식이다.

또 배민은 배민배달과 가게배달을 통합한 '음식배달'탭을 신설한다.

모든 가게의 노출 경로를 일원화하고 배달 방식에 따라 가게가 노출되는 경로가 달라 중복 노출 등 일부 혼선이 었던 문제점을 해결하고 주문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배민은 경쟁사에 비해 수수료가 낮은 데다 유료 구독제도 없었던 탓에 수익성 강화를 위해 수수료 인상을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더해 쿠팡이츠와 요기요는 각각 '와우멤버십'과 '요기패스X' 등 유료 구독제를 통해 무료배달의 손익을 메꾸고 있는 상태다.

이에 배민은 지난 9일부터 유료 구독 서비스 '배민클럽'의 사전 가입을 받기 시작했다.

다음달 20일부터는 월 3990원을 내고 '배민클럽'에 가입해야만 '무료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배민은 쿠팡이츠 와우 멤버십처럼 강력한 고객 록인(Lock-In) 기제도 없었고, 주문 한건당 받는 중개이용료도 3%P나 낮아 경쟁대응에 애를 먹고 있던 것으로 안다"며 "업계 유일하게 저렴한 정액제 상품 운영, 최저 수수료율 등으로 버텨왔지만 이대로는 선두 자리를 지키기 어렵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