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자연주의 육아 표방 ‘안아키’, 왜 문제인가?

非안아키 부모 “안아키 아이와 내 아이가 같이? 결사반대!”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5/18 [15:08]

[기획]자연주의 육아 표방 ‘안아키’, 왜 문제인가?

非안아키 부모 “안아키 아이와 내 아이가 같이? 결사반대!”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5/18 [15:08]

  

▲     ©

 


일부 극단적 사례 알려지며
아동학대논란 불거져

 

[이코노믹포스트=임영빈기자]약을 안 쓰고 아이를 키운다는 사람들이 모인 인터넷 카페 안아키가 논란의 화두에 올랐다. 백신접종이나 과도한 병원 진료를 거부하며 질병에 걸렸을 때, 약물치료보다 자연치유가 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허나 몇몇 부모들의 극단적 행태가 드러나면서 아동학대가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안아키의 역사는 지난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구 살림한의원 김효진 원장이 개설한 인터넷 카페에서 시작됐다. 회원 수는 약 6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카페에서는 자연주의 치료법 정보를 공유중이라고 한다. 자녀가 아플 때 가급적 약 처방을 자제하고 자연치유법으로 병을 이겨내고 면역을 키우자는 것이 해당 커뮤니티의 설립운영 취지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 인터넷 카페에 일부 부모들이 올린 자녀의 사연들이 하나 둘 공개되면서 자연주의 치료를 빙자한 아동학대라는 비()안아키 부모들의 거센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물론 약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오남용을 해서는 안 되지만, 이들의 행위는 분명한 아동학대라는 것이 골자다.

 

일례로 한 아이 엄마는 다리에 뜨거운 물을 쏟아 심한 화상을 입은 자녀에 병원 치료 대신 안아키치료법을 택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 치료법이라는 것이 화상을 입은 자녀를 매일 40가 넘는 물에 40분간 온수 찜질을 하라는 것이다.

 

또 다른 사례도 있다. 심한 화상을 입은 아이의 사진이 올라오자 맘닥터라고 불리는 카페 임원이 치료방법을 알려주었는데, 그 치료 방법이 화상 주위에 찜질을 하고, 햇볕을 쬐어주라는 것이다.

 

문제는 이 맘닥터라 불리는 커뮤니티 임원들이다. 이들은 김 원장이 개설한 맘닥터 아카데미에서 김 원장의 가르침을 받고 이를 재전파하는데 대부분 의료지식이 전무한 일반인들이다. 맘닥터들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회원들이 올린 사진만 보고 병명을 진단하고 김 원장이 주장하는 자연치유법을 전파하는 것이다.

 

논란이 점점 더 확대되던 와중, 지난 16일 시민단체 아동학대방지시민모임16일 경찰청에 안아키를 신고했다. 이 단체는 극심한 고통을 겪는 아동에게 의료적 처치 없이 방치하거나 민간요법으로 아동을 위험에 빠드리는 행위는 아동학대리며 안아키 회원들이 아동복지법과 보건의료기본법 등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아키의 의료법 위반 여부는 복지부 안에서 보건의료정책과와 의료자원 정책과, 한의약정책과가 검토 중이다. 어느 정도 혐의가 드러나면 수사기관 협조를 의뢰할 것이라고 한다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