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의 '마지막 보루' 그린란드 북쪽 해빙 무너져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8/24 [12:01]

북극의 '마지막 보루' 그린란드 북쪽 해빙 무너져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8/24 [12:01]

 

▲  [AP]


[AP]지구 온난화 속에서도 북극 얼음의 '마지막 보루'로 여겨져온 그린란드 북부 해안의 해빙(sea ice)이 사상 최초로 무너져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23일(현지시간)CNN은 북극에서 가장 오래되고 두꺼운 얼음인 그린란드 북부 해안 해빙이 사라져 없어지고 바다로 변한 모습을 최근 전문가들이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그린란드 해빙은 두께가 최대 20m가 넘어, 아무리 지구온난화가 가속화되더라도 마지막까지 제 모습을 유지할 것으로 전문가들을 예상해왔다고 CNN은 지적했다.
 
전미설빙데이터센터의 월트 마이어 수석 과학자는 CNN에 "(그린란드 해빙은) 마지막 보루로 여겨져왔던 곳이다. 이런 변화가 마지막에나 닥칠 것으로 우리는 생각해왔지만 결국 닥쳤다"고 말했다.  

그린란드 해빙이 북극의 다른 지역 얼음보다 두꺼운 이유는 북극 해류 때문이다. 시베리아 쪽에서 얼음이 해류를 따라 북극해를 가로질러 그린란드 북쪽 해안에 밀려가면서 두꺼운 얼음층을 형성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올해 북반구 기온이 예년보다 크게 올라가면서, 그린란드 해빙조차 더이상 견디지 못하고 무너져 내린 것으로 보인다. 북극에서는 지난 2월과 3월초에 한여름처럼 기온이 상승해 대형 빙산과 해빙들이 잇따라 붕괴된 바 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