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EU에 브렉시트 탈퇴 연기 요청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기사입력 2019/03/21 [17:07]

영국, EU에 브렉시트 탈퇴 연기 요청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입력 : 2019/03/21 [17:07]
사진 / 이코노믹포스트 DB


[
이코노믹포스트=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영국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연기를 요청했다.

 

CNN, BBC, AP 등에 따르면 메이 영국 총리는 20일(현지시간) 브렉시트 시점을 오는 6월30일까지 연기해 줄 것을 유럽연합(EU) 측에 공식 요청했다. 현재 브렉시트 시한은 3월29일이다.

 

메이 총리는 이날 하원에 출석해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연장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오늘 아침 투스크 의장에게 리스본 조약 50조를 2019년 6월30일까지 연장해 달라는 서한을 보냈다.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에서 2번 부결됐지만 합의안을 다시 표결에 부쳐 EU로부터 질서 있는 탈퇴를 원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영국의 이 같은 요청이 수용되려면 나머지 EU 27개 회원국이 모두 동의해야 한다. 리스본조약 50조에는 EU 27개 회원국이 모두 동의해야 연장이 가능하다. EU 정상회의는 오는 21~22일 열린다. EP

 

jma@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월드와이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