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8억 투입해 신약개발 AI 플랫폼 구축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13 [16:20]

258억 투입해 신약개발 AI 플랫폼 구축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6/13 [16:2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13일 ‘인공지능(AI)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AI 플랫폼이 개발될 시 신약 개발 기간이 15년에서 최단 7~8년으로 줄어들 수 있다. 사진 / 이코노믹포스트 DB

 

[이코노믹포스트=현지용 기자] 정부가 인공지능(AI) 플랫폼 구축을 통해 신약 후보물질, 의약품에서 새 효능을 찾는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올해부터 향후 3년 간 258억원을 투입해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신약 후보물질과 이미 개발된 의약품을 통해 새 효능을 찾는 방식으로 이번 AI 플랫폼이 개발될 시 신약개발 기간이 15년에서 7∼8년 정도로 줄일 수 있게 된다.

 

이번 신약 후보물질 발굴용 인공지능 플랫폼 구축 연구에는 주식회사 아론티어, 중앙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화여대, 카이스트 등 6개 연구팀과 운영 관리기관이 참여한다.

  

각 연구진은 폐암·뇌암 치료제 개발 플랫폼, 퇴행성 뇌 질환 특화 플랫폼, 항암제 개발 플랫폼 및 딥러닝 모델 등을 구축·개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해당 플랫폼에 대해 “개발한 플랫폼은 연구자와 기업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할 예정”이라 밝혔다. 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