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5년째 맞춤형 진로체험 프로그램 '호평'

유민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2/12 [14:40]

두산중공업, 5년째 맞춤형 진로체험 프로그램 '호평'

유민규 기자 | 입력 : 2019/12/12 [14:40]

12일 두산중공업 창원 러닝센터에서 열린 2018 두산 마이드림 청소년진로체험교실 발표회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두산중공업


[
이코노믹포스트=유민규 기자] 두산중공업과 경남 창원교육지원청이 개최하는 청소년 맞춤형 진로 체험 프로그램인 두산 마이드림(M.Y.Dream, Make Your Dream)이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진로 체험을 5년째 제공해 호평을 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창원교육지원청과 함께 2019 두산 마이드림(M.Y.Dream, Make Your Dream) 청소년 진로 체험 교실의 수료식을 겸한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러닝센터에서 열린 행사에는 올해 체험교실 참여 학생 전원과 박칠규 두산중공업 전무, 송승환 창원교육지원청 교육장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청소년 진로 체험교실은 창원 지역 중학교 학생들의 진로 탐색과 직업 체험을 후원하는 두산중공업의 특화된 사회 공헌 프로그램이다.

 

전국의 중학교에서 자유학년·학기제를 시행하기 전부터 두산중공업은 이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해 왔다. 지금까지 5년 동안 창원 지역 20개 중학교, 약 500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올해는 창원중앙중, 명서중, 구암중, 동진중 등 4개 학교 1학년 학생 100여 명이 한 학기 동안 진로 탐색과 체험, 설계 등 3단계로 짜여진 맞춤형 진로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9회에 걸친 자기 주도적인 학습으로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다양한 직업군을 탐색해 보고, 스스로 원하는 분야를 선택해 체험하면서 실제 직업인과 만나 현장에서 겪는 보람이나 어려움을 생생하게 토론하는 시간도 가졌다.

 

<strong></strong>특히, 올해는 열풍적인 인기를 끄는 유투버가 학생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끌었다.

 

그리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직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드론 조종사와 로봇 공학자, 플로리스트, 경찰, 심리상담사, 수의사, 경찰, 법조인, 유치원교사 등 40여 가지 다양한 직업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됐다.

 

송승환 창원교육지원청 교육장은 "두산 마이드림 청소년 진로 체험 교실은 학생들이 입시 중심에서 벗어나 핵심 역량을 함양할 수 있도록 돕는 학교 교육의 변화를 기업이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해 추진하는 모범 사례로서 손색이 없다"며 "앞으로 더 많은 기업들이 청소년 진로교육 문화 확산을 위해 함께 노력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는 "학생들이 다양한 체험의 기회로 관심과 적성에 맞는 진로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돕는 것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과정"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청소년들이 진로 탐색과 체험, 설계의 선순환으로 스스로의 꿈을 찾으며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EP

 

y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민규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