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유상증자 규모 16조...전년대비 감소세

유민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11:15]

지난해 유상증자 규모 16조...전년대비 감소세

유민규 기자 | 입력 : 2020/01/21 [11:15]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이코노믹포스트=유민규 기자] 지난해 상장법인과 비상장법인의 유상증자 건수 및 자금조달액이 전년도와 비교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21일 한국예탁결제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발행회사의 유상증자 건수는 총 1053건, 금액 규모는 16조91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16.2%, 30.2%씩 각각 감소한 수치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유상증자 101건, 금액 규모 7조1591억원으로 전년대비 8.2%, 43.0%씩 줄었다. 코스닥시장도 유상증자 377건, 금액 규모 5조1435억원으로 13.1%, 15.1%씩 각각 줄어들었다.

 

여기에 코넥스시장도 44건, 금액 규모 1303억원으로 54.6%, 54.4%씩 각각 줄었다. 비상장사(K-OTC, 등록·예탁지정법인)도 531건, 금액 규모 3조6581억원으로 각각 13.8%, 11.5%씩 줄어들었다.

 

유증 배정방식별로는 주주배정 3조4455억원(21.4%), 일반공모 3조5971억원(22.4%), 제3자배정 9조484억원(56.2%)으로 3자 배정 방식이 가장 많은 금액을 조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도 발행회사의 무상증자도 건수만 총 123건, 금액 규모 4조7881억원으로 전년대비 4.7%, 47.4% 씩 각각 감소했다. EP

 

y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민규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