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채용공고 감소, 신입 '채용 절벽' 심각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1:52]

'코로나19 여파' 채용공고 감소, 신입 '채용 절벽' 심각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03/26 [11:52]

사진=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기업들의 채용 일정이 줄줄이 연기되거나 취소되면서 구직자들이 혹독한 고용 한파를 겪고 있고 특히 경력보다 신입 채용에서 '채용 절벽'이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은 "2020년 주간 자사 사이트 채용 공고(1월 1주~3월 2주)를 분석한 결과, 해당 기간 동안 등록된 채용공고가 전년 동기대비 10.2% 가량 감소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간 동안 경력사원 채용 공고는 7.2% 감소했지만 신입사원 채용 공고는 17.3%가 줄어들어 신입 채용이 더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사회 전반에 본격적인 영향을 주기 시작한 2월말 이후로 기간을 한정하면 수치는 더욱 심각해진다. 전체 채용공고가 전년동기 대비 29.8% 줄어들었고, 경력공고는 24.8%, 신입사원 채용 공고는 35.3%나 줄어들었다. 
 
사람인은 "2월말부터 3월초가 주요 기업들의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이 가장 활발해지는 시기임을 고려했을 때, 신입 구직자들이 체감하는 상황은 더욱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대기업들이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진행을 발표하고 있어 얼어붙은 고용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지 주목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채용 일정을 두차례나 미뤘던 SK그룹은 오는 30일부터 2020 상반기 신입사원 및 인턴사원 채용을 시작하며 현대오일뱅크, E1, 두산그룹, 롯데그룹 등도 채용을 시작한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