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항암 효능 ‘튜블린 나노 튜브’ 개발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0/08/24 [10:30]

KAIST, 항암 효능 ‘튜블린 나노 튜브’ 개발

박지윤 기자 | 입력 : 2020/08/24 [10:30]

사진=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항암제의 표적 단백질을 전달체로 이용하는 연구결과를 내놔, 향후 항암제를 이용한 암 치료 개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KAIST24일 바이오및뇌공학과와 생명과학과 공동연구팀이 연구한 단백질 나노 튜브 전달체 ‘TNT’ 개발 관련 연구결과가 지난 20일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스(Advanced Materials)’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연구진은 몸 속 세포 분열시 발생하는 염색체 미세소관을 대상으로 미세소관 표적 치료제의 암 치료 기능에 주목했다. 연구진은 튜블린 단백질의 고유 결합 자리(binding site)’에 집중해 튜블린 단백질을 약물 전달체로 사용하는 튜블린 나노 튜브(Tublin-based NanoTube, TNT)’를 개발해 항암 효능 실험 확인까지 마쳤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TNT가 유방암, 두경부암, 위암, 방광암등 각종 암 치료 화학요법에 활용되는 관련 항암제에도 활용이 가능하단 점을 발견했다. 특히 TNT가 탑재하려는 약물에 따라 구조를 자발적으로 변형하는 적응형 전달체란 점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항임 및 혈관 형성 억제 효과가 입증됐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지금까지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완전히 새로운 방식의 약물 전달체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ˮ“TNT는 현재까지 개발된, 또 향후 개발예정인 미세소관 표적 치료제까지 운송할 수 있는 범용적인 전달체이자 다양한 항암제들의 시너지 효과(synergy effect)를 기대할 수 있는 플랫폼 전달체가 될 것이라 설명했다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