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이모저모 알고 받자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0:00]

오늘부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이모저모 알고 받자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09/24 [10:00]

사진=뉴시스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코로나19로 어려움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특수고용노동자와 프리랜서, 소상공인 등에 대해 2차 재난지원금을 24일부터 지급한다.

 

추석 전 정부가 지급하는 이번 2차 재난지원금은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특고 노동자와 프리랜서를 위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아동특별돌봄지원금 등으로 구성돼있다. 1023만명이 63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급받는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정부에서 행정정보 등을 활용해 지원금 지급 대상을 분류한 안내 문자를 보낸다. 대상자는 이를 확인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하는 방식이다. 지급은 신청 순서대로 나오나, 지원 대상과 지원 규모가 정해져 있기에 늦게 신청해도 지원은 받을 수 있다.

 

24일 가장 먼저 받는 특고·프리랜서 70만명은 자료로 확보된 1차 지원금 수령자 50만명으로 50만원씩 받는다. 지급은 오는 29일까지 완료될 계획이다.

 

반면 150만원씩 받는 신규 신청자 20만명은 추석 이후인 다음 달 12일부터 23일 기간 동안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고, 심사를 거친 뒤 오는 11월 내 지급될 방침이다.

 

소상공인 294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새희망자금은 100만원에서 최대 200만원까지로 오는 25일부터 지급이 시작된다. 소상공인은 매출 감소 확인이 정부의 행정정보로 확인이 가능할 시 별도 서류 제출이 필요치 않으며, 특고·프리랜서와 마찬가지로 전용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지급받을 수 있다.

 

아동특별돌봄 지원금의 경우 20만원으로 책정돼 25일 지급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아동수당 지급대상은 스쿨뱅킹 등 관련 금융정보로 추가 신청 또는 심사, 카드사 협의가 필요 없다. 돌봄 아동은 초등학생 이하의 경우 1인당 20만원, 중학생은 1인당 15만원이 지급된다. 미취학 아동은 아동수당 수급계좌로, 초등학생은 스쿨뱅킹 계좌로 28~29일 동안 지급되며, 중학생에는 사전안내 및 동의 등 과정을 거쳐 10월 초 지급될 방침이다.

 

18~34세의 미취업 구직희망자 20만명도 50만원씩 받는 청년특별구직지원금도 있다. 우선 대상자는 저소득·취약계층 등으로 지난 23일 신청 안내 문자가 보내져, 오는 291차 지급을 시작한다. 2차 신청은 다음 달 12~24일 기간 동안 받으며, 11월 말까지 지급될 방침이다.

 

특히 직장을 잃거나 휴·폐업으로 긴급히 생계가 곤란한 55만 가구에는 긴급생계자금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그러나 다른 지원을 받고 있는지에 대한 중복 여부 확인으로 10월 중 신청 후 11월 지급될 계획이다.

 

한편 만 16~34, 65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통신비 2만원 지원은 다음 달에 확인하는 이달 분 이동통신 요금 고지서에서 자동으로 2만원씩 1회선만 차감된다. 남은 감액분은 그 다음달로 이월되며, 알뜰폰·선불폰은 지원대상이나 법인폰은 제외된다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