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구소, 이탈리아 연구소와 정보 공유 업무협약 체결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1:00] | 트위터 노출 0

안전성평가연구소, 이탈리아 연구소와 정보 공유 업무협약 체결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0/09/24 [11:00]

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안전성평가연구소(KIT)가 23일 이탈리아 Mario Negri 연구소와 정보 공유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Mario Negri 연구소는 독성 예측 in silico 분야를 선도하는 연구기관으로 'VEGAhub'라는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VEGAhub는 수준 높은 QSAR 모델을 개발하고 활용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각국의 다양한 학교, 연구소, 기업 등이 참여해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협력하고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 연구 성과 공유 및 예측독성연구에 관한 상호협력 ▲ 인프라 활용 협력을 통한 교류 증진 ▲ in silico 모델에 관한 연구 협력 등이 있다.
 
기존 VEGAhub에 간독성 관련 데이터는 많았지만 간독성의 세부질환(쓸개즙정체, 간경변증, 간염, 지방간) 데이터와 QSAR 모델이 등록된 것은 처음이다. VEGAhub에 등록된 간독성 모델은 분자 구조 정보만을 이용해 화학물질이 인체에서 어떤 종류의 간독성을 일으키는지 예측할 수 있다.
 
안전성평가연구소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해외에 ‘간독성 예측 모델’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해외 여러 연구팀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공동연구 프로젝트에 참여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독성정보연구그룹의 신현길 박사는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독성을 예측하는 in silico 기술이 주목받는 요즘,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안전성평가연구소의 in silico 연구 성과가 더욱 확산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간독성 이외에도 인체에 치명적인 급성독성, 내분비계 독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연구 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신현길 박사의 ‘간독성 예측 모델’은 2021년 VEGAhub에 최종 승인되어 등록 될 예정이며, 다양한 연구자들이 VEGAhub에 자유롭게 접속해 안전성평가연구소의 ‘간독성 예측모델’을 사용 할 수 있게 된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