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수협은행 포항지점, 직원 기지로 보이스피싱 피해 고객 자산 보호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13:16]

Sh수협은행 포항지점, 직원 기지로 보이스피싱 피해 고객 자산 보호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0/23 [13:16]

사진=Sh수협은행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Sh수협은행 직원들이 보이스피싱 피해 고객의 자산을 지켰다.
 
Sh수협은행은 23일 "포항지점 직원들이 남다른 눈썰미와 빠른 대처로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냈다"고 밝혔다.
 
당시 고객을 응대한 A직원은 “허리통증 치료를 위한 병원비 용도로 예금 전액해지를 요청했다”며 치료비용에 해당하는 금액만큼 일부해지를 권해드리고 ”최근 경찰‧검찰을 사칭하거나 심지어 가족인 척 연락해 돈을 송금하라는 보이스피싱 사례가 많다“고 설명을 드렸다.
 
보이스피싱 상황임을 인지한 A직원은 거래를 지연시킨 후, 업무책임자와 동료들에게 해당내용을 전파해 112에 신고토록 했다.
 
비록 현장에서 범인을 검거할 수는 없었지만 직원들의 기지와 빠른 대처로 고객의 자산이 인출되는 상황은 막을 수 있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A직원과 포항지점 직원들의 이러한 공로를 인정해 지난 21일 감사장을 전달했다.
 
A직원은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얼마전, 최근 보이스피싱 기법과 예방대책에 대한 교육을 이수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지킨다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업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