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주력산업에 9천억원 규모 장기자금 지원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09:41]

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주력산업에 9천억원 규모 장기자금 지원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10/29 [09:41]
 

 사진=신용보증기금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이 29일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주력산업 등에 유동화회사보증(P-CBO보증)을 통해 9천억원 규모의 장기자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신보는 "지난 9월에 있었던 9천 2백억원의 유동화 지원규모 대비 다소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10월에도 기업들의 신규 및 차환자금 수요에 맞춰 대규모로 유동화회사보증을 공급했다"고 전했다.
 
특히, 대형유통업, 영화관, 외식업 등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업종에 5천 1백억원을 우선 지원했으며, 자동차, 전자부품, 산업용기계 등 주력산업 및 소재·부품·장비산업에도 2천억원의 자금을 신규 공급했다.
  
이번 발행을 통해 4개 대기업과 24개 중견기업, 41개 중소기업에 신규자금 7천 1백억원을 지원했으며, 후순위인수를 포함한 조달비용(all-in-cost)은 최저 연 2.3%대 수준부터 적용됐다. 
 
신보의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며 대·중견기업의 경우 BB- 등급 이상의 회사채를 대상으로 한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장기자금을 지원하여 우리 경제가 침체에 빠지지 않도록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용보증기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