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부분분할상환 약정자 특례 전세자금보증' 출시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1:41]

주택금융공사 '부분분할상환 약정자 특례 전세자금보증' 출시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0/29 [11:41]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가 오는 30일, 대출금을 상환하면서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부분분할상환 약정자 특례 전세자금보증’을 출시한다.
     
본인과 배우자가 모두 무주택자인 경우 이용할 수 있는 이 상품은 대출기간 동안 원금의 5% 이상을 분할상환 해야 하며 최저 보증료율(0.05%)이 적용된다. 또 대출기간 중 대출원금을 상환해 나가면 그에 따른 이자부담이 줄어들고, 이자뿐만 아니라 원금에 대해서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공사는 원금 상환을 약정한 후 원금을 갚지 못하면 연체되는 기존 분할상환 방식의 전세대출 상품을 보완, 출시 은행과의 협의를 통해 원금 상환이 힘든 경우에는 1회에 한해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하고 이자만 상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자세한 상품요건 등은 공사 콜센터(1688-8114) 또는 취급은행(국민, 기업, 농협, 신한, 우리, 하나은행)에서 상담 받을 수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주택금융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