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한국전력공사, '제4차 한전-중소기업 상생협력 실무협의회' 개최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14:51]

중소기업중앙회-한국전력공사, '제4차 한전-중소기업 상생협력 실무협의회' 개최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2/05 [14:51]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한국전력공사(사장 김종갑)와 함께 2.5(금) 중기중앙회에서 「제4차 한전-중소기업 상생협력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한전-중소기업 상생협력 실무협의회」는 ’19.8월 중기중앙회와 한전 간 간담회 후속조치 일환으로 중소기업과 한전의 협력을 통한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 활성화와 중소기업 현장 애로건의 및 소통창구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4차 회의는 ’19.11월 첫 회의를 시작으로 그간 논의되었던 중소기업 현장의 애로와 한전 해외진출 사업 추진방향에 대한 중소기업계 의견이 반영된 ‘2021 한전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설명하고 중소기업계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이날 회의에는 △박헌규 한전 상생발전본부장,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 △중소기업협동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하였다.
    
한전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전기·에너지 기업들을 위한 해외전시회, 수출촉진회 등 올해 해외시장개척사업을 안내하고 11월 개최 예정인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 2021」에도 많은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였고, 중기중앙회는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하며 전력기자재 납품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조속히 해결해 줄 것을 건의하였다.
 
박헌규 한전 상생발전본부장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중소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신속히 검토하겠다”며 “한전이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중소기업 온·오프라인 수출지원사업 확대, 소통창구 다양화, 전력분야 중소기업과의 상생 및 자생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욱조 중소기업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기술·판로에 어려움이 많은 중소기업들을 위해 한전이 실효성 있는 지원을 요청한다”며 “한전의 중소기업 해외시장개척사업과 관련해서는 본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해외진출 지원사업 등과의 연계·협력방안도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