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좌파 총리 등장하면서 최저 임금 또 인상

"전반적인 임금 상승 부추길 것" 우려 나와
현재도 유럽연합(EU)서 가장 높은 수준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기사입력 2021/11/26 [07:50]

독일, 좌파 총리 등장하면서 최저 임금 또 인상

"전반적인 임금 상승 부추길 것" 우려 나와
현재도 유럽연합(EU)서 가장 높은 수준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입력 : 2021/11/26 [07:50]

지난해 6월 4일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와 올라프 숄츠(오른쪽) 재무장관이 베를린 총리관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 베를린=AP

[이코노믹포스트=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유럽 ​​최대 경제대국인 독일이 근로자 임금 인상을 앞두고 있다.

독일의 3개 정당은 25일(현지시간) 새 내각을 구성하기로 합의했으며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인 올라프 숄츠가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뒤를 이어 새 총리로 선출될 예정이다.

연립 협정의 일환으로 독일은 최저 임금을 현재 시간당 9.60유로(10.77달러)에서 12유로(13.46달러)로 인상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는 독일에서 최저 임금을 받는 약 200만 명, 즉 근로자 약 5%의 소득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독일 경제 전반에 걸쳐 "전반적인 임금 상승을 부추길 것"이며 "더 넓은 임금 압박에 기여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독일의 매파 성향의 중앙은행은 이번 주 이 조치를 "걱정스럽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이례적인 조치를 취했다.

전 세계의 경제학자와 정책 입안자들은 임금 인상을 인플레이션의 핵심 요소로 예의주시해 왔다. 독일의 10월 물가상승률은 4.5%로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독일은 2015년 처음으로 국가 최저 임금제를 도입했으며 현재 유럽연합(EU)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EP

jma@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입니다.
신속하고 정확한 워싱턴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