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하나銀 이어·국민은행도 예·적금 최고 0.40%p 인상

손성창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11/26 [11:44]

우리·하나銀 이어·국민은행도 예·적금 최고 0.40%p 인상

손성창 선임기자 | 입력 : 2021/11/26 [11:44]

사진=뉴시스


[이코노믹포스트=손성창 선임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 올리자 우리은행·하나은행에 이어 KB국민은행도 예·적금 금리를 최고 0.40%포인트 인상한다.

 

26일 은행권에 따르면 오는 29일부터 국민은행은 국민수퍼정기예금 등 정기예금과 시장성예금 17종과 KB두근두근여행적금 등 적립식예금 26종 등 주요 예·적금 금리를 금리를 최고 0.4%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담아 소상공인 관련 우대 상품인 KB가맹점우대적금과 사업자우대적금은 최고 0.40% 인상한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특화 상품인 KB 그린웨이브Green Wave) 1.5℃ 정기예금의 금리도 0.3% 올려 1년 기준 최고 연 1.7%로 적용된다. 또 KB더블모아예금은 1년 기준 최고 연 1.80%로 바꿔진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 시장금리 상승분을 반영해 수신금리 인상을 결정했다"며 "소상공인과 ESG 관련 상품의 우대금리 폭을 상대적으로 높여 세상을 바꾸는 금융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로 0.25%포인트 올린 다음날인 26일부터,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예·적금 금리 인상했다. 

 

하나은행은 26일부터 주거래 하나 월복리 적금 등 적립식예금 5종에 대한 금리를 0.25~0.40%포인트 인상했다. 

 

하나 여행적금은 0.40% 오른 최고 연 2.70%, 하나 원큐적금은 0.30% 오른 최고 연 최고 연 2.60%가 됐다. 

 

오는 29일부터 도전 365적금 등 적립식예금 7종과 369정기예금 등 정기예금 6종은 0.25% 상향된다.

 

우리은행도 정기예금 19종과 적금 28종의 금리를 0.2~0.4% 인상했다.

 

우리 슈퍼(Super) 정기예금은 0.3% 오른 최고연 1.45%, 우리 슈퍼(Super) 주거래 적금은 0.25% 오른 최고 연 2.80%, 우리 으쓱(ESG) 적금은 0.4% 오른 연 2.05%가 됐고, 입출식 통장 상품 3종은 0.10∼0.15% 상향됐다.

 

신한은행·NH농협은행 등도 예·적금 금리 인상을 계획하고 있다. 

 

앞서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예대)금리 차이와 관련해 기존의 모범규준에 따라 합리적이고 투명하게 결정되고 있는지 보려고 생각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EP

 

ssc@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