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새뜰마을 사업 공로 감사패 수상···"더불어 사는 공동체 만들기 위해 최선"

"도움이 필요한 지역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12/15 [14:30]

KCC, 새뜰마을 사업 공로 감사패 수상···"더불어 사는 공동체 만들기 위해 최선"

"도움이 필요한 지역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1/12/15 [14:30]

김상준 KCC 이사(왼쪽)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CC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KCC는 지난 14일 경기도 파주시 연풍리에서 새뜰마을 사업 성료를 기념하기 위한 ‘2021년 민관협력형 노후주택개선 지원사업 준공식’에서 주거 환경 개선에 힘쓰는 등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파주시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상준 KCC 이사, 최종환 파주시장, 공성민 국토교통부 사무관 등 참여 기관 주요 인사들과 새뜰마을 사업 관계자, 주민들이 참석했다. 그동안의 성과와 노고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자리가 마련됐다.

KCC는 이번 행사에서 새뜰마을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지역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파주시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KCC는 새뜰마을 사업에 함께하며 취약 계층 주거 환경 개선에 필요한 자사의 페인트, 창호 등 건축자재들을 지원했다.

이번 새뜰마을 주거 환경 개선 사업은 지난 6월 시작해 이달 완료했다. 경기도 파주시, 강원도 태백시, 충청남도 금산군, 경상남도 통영시, 부산광역시 서구,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등 6개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총 174가구가 혜택을 받았다. KCC의 친환경 건축자재로 주거 환경 개선을 완료함으로써 재해 위험이 감소하고 건물의 에너지 효율이 높아져 냉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뜰마을 사업은 급격한 경제성장 과정에서 소외된 취약 지역을 지원하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안전, 위생 등 생활 인프라를 확충하고,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범 정부 차원의 프로젝트다. KCC는 2018년부터 새뜰마을 사업에 함께해 총 600여 가구의 집수리에 필요한 각종 친환경 건축자재들을 지원하며 힘을 보태고 있다. 내년에도 사업을 이어가 도움이 필요한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KCC 관계자는 "성공적인 사업 시행을 통한 결실을 맺은 것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민관이 합심해 열정적으로 임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소외되고 낙후된 마을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어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로 거듭나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수한 품질의 건축자재를 통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더불어 사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KCC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