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반딧불 하우스' 사업으로 취약 계층 거주 환경 개선

서초구와 2022년 반딧불 하우스 업무 협약 체결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가구 대상으로 주택 개보수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3/21 [14:11]

KCC, '반딧불 하우스' 사업으로 취약 계층 거주 환경 개선

서초구와 2022년 반딧불 하우스 업무 협약 체결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가구 대상으로 주택 개보수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2/03/21 [14:11]

KCC 김상준 이사(우측 2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협약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CC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KCC는 지난 18일 서초구 및 관내 복지기관들과 함께 ‘2022년 반딧불 하우스’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KCC, 서초구, 한우리정보문화센터 등 복지기관 4곳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올해의 반딧불 하우스 사업의 추진계획을 상호 공유하며 2022년 반딧불 하우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반딧불 하우스 사업은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가구를 대상으로 주택 개보수를 통한 공간복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반딧불이가 내는 빛처럼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가구의 주거환경을 환하고 밝게 개선하겠다는 취지로 명명됐다. KCC는 2018년부터 5년 연속으로 서초구와 함께 이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KCC는 이번 사업에 1억원 상당의 친환경 페인트, 창호 등을 지원한다. 노후되거나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초점을 두고 각 대상 가구의 특성을 고려해서 1대 1 맞춤형으로 시공할 계획이다. 또한 가구의 필요에 따라 천장·벽면 등의 도배, 세면대·싱크대 등의 시설 교체, 그리고 방범창·붙박이장 등도 신규 설치할 예정이다.

4월부터 신청 가구를 모집한 후 신청 사유, 지원 시급성, 중복지원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상 가구를 선정한다. 신청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한부모가족, 장애인, 다문화가족, 북한이탈주민, 차상위계층, 취약 청소년 가정 등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실시한 반딧불 하우스 사업을 통해 사회적 배려 대상자 34가구에 공간복지를 지원했다. 2018년부터 지난 4년간 총 130곳의 환경개선을 실시했다. 올해는 더욱 박차를 가해 더 많은 가구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KCC 관계자는 "반딧불 하우스 사업은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발굴해 필요한 서비스와 자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활동이다"면서 "당사 대표 사회공헌사업인 만큼 전국 사업장과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는 CSR 모델로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KCC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