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스마트HACCP 기반 '식품제조 분야 안전관리 강화 기반 마련' 업무협약 체결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2/06/27 [14:04]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스마트HACCP 기반 '식품제조 분야 안전관리 강화 기반 마련' 업무협약 체결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2/06/27 [14:04]
 

업무협약식. 사진=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조기원, 이하 HACCP인증원)은 지난 24일 신세계푸드(대표 송현석)와 스마트HACCP에 기반한 식품제조 분야의 안전관리 강화 기반 마련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요내용은 △빵류 제조업체의 스마트공장 전환을 위한 정밀진단 및 정보화 전략 수립 △생산공정에 필요한 솔루션 개발 및 인공지능(AI) 적용 기반 마련 △선도기업의 현장 적용 및 협력업체 등 확산 기반 마련 △후발업체 지원을 위한 선도모델 기반 해설서 가이드라인 마련 등이다.
 
HACCP인증원은 HACCP인증·교육, 스마트HACCP 등록, 음식점 위생등급제 평가, 수입식품 안전관리 등 국민 먹거리 안전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식품안전관리 전문기관이다.
 
디지털 시대의 식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HACCP의 내실화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하여 중요관리점(CCP) 모니터링을 실시간으로 자동 기록·관리하여 데이터 위·변조를 방지하는 등 기존 HACCP관리에 자동화·디지털화를 접목한 고도화된 시스템인 ‘스마트HACCP’을 보급·확산하고 있다.
 
지난 2020년 2월에 도입됐으며 올해 5월말 현재 전국 124개 업체에서 스마트HACCP을 운영하고 있다.
 
스마트HACCP이 도입되면 생산 공정이 효율화될 뿐만 아니라 작업자의 부주의로 인한 사고와 데이터 위·변조를 막을 수 있어 HACCP의 실효성이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신세계푸드는 식품제조·유통, 외식, 위탁급식, 베이커리 등 수준 높은 품질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빠르게 변화하는 국내외 식품 트렌드에 앞서 나가는 푸드 서비스 전문 업체이다. 
 
조기원 HACCP인증원장은 “다양한 산업에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ESG경영을 통한 탄소중립의 시대요구도 강조되고 있다”며“이런 시대적 요구의 해답을 찾기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식품안전을 선도하는 첫걸음으로 각 기관의 장점을 극대화하여 식품산업 발전의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는 “국내 베이커리 전문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빵류 분야 스마트화(化)를 위한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식품업계의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세계푸드의 제조 전(全) 공정을 디지털화(化)하고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자동으로 연동·제어하여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HACCP에 기반한 빵류 제조업의 한국형 등대공장의 선도모델 구축으로 식품산업 안전관리 강화를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