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탄소중립 광명해요’ 행사 진행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2/07/18 [12:16]

광명시, ‘탄소중립 광명해요’ 행사 진행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2/07/18 [12:16]

탄소중립 행사. 사진=광명시


[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지난 15일 철산상업지구 열린광장에서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탄소중립 생활 실천을 결의하는 ‘탄소중립 광명해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극심한 기후 변화를 막기 위한 1.5℃ 저지선의 중요성과 지구의 위기에 대응하는 탄소중립 실천 사항을 중점적으로 홍보했다.
 
이날 행사는 탄소중립과 환경에 관심이 높은 광명(Gwangmyeong)의 그린(Green) MZ세대, 광명 GMZ 청년 활동가들이 직접 기획하여 탄소중립 선서, 생활실천 다짐 발표, 피켓 시위 등을 펼쳤다.
 
또한, 지구식히기 행사로 ‘탄소중립 광명해요’ 손수건을 시민들에게 나눠주며 일회용품 사용 금지를 안내했다.
 
많은 유동인구가 있는 철산상업지구에서 펼쳐진 이번 행사에서 일회용품 줄이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쓰레기 분리 배출 등 탄소중립 생활 실천에 대한 홍보가 큰 호응을 받았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일회용품인 핸드타월 대신 사용하라고 탄소중립 광명해요 손수건을 받았다”며, “비록 작은 부분이고 일상생활에서 약간의 불편을 감수해야 하지만 청년들과 탄소중립 생활을 함께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박승원 광명시장은 “청년들이 시민운동가로 성장하여 광명시에 기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청년들의 활동에 보답하기 위해 지역화폐와 연계한 광명형 탄소포인트를 도입하는 등 탄소중립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청년들은 홍보 행사를 마치고 1.5℃ 기후의병대와 쓰레기를 줍는 줍킹 활동을 함께했다. 
 
탄소중립 실천을 고민하는 광명 GMZ 청년 활동가들은 지난 2월 ‘올바른 지구 생활 가이드’ 환경 생태 콘서트, 5월 환경기초시설 견학, 6월 업사이클 강연회와 탄소중립 홍보 토론회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향후 ‘탄소중립 광명해요’를 이번 철산상업지구에 이어 다른 권역에서도 개최할 예정이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