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외환 송금' 8.5조원대로 폭증···가상자산 거래소·은행 통해

은행 자체점검 결과, 4조원대 이상 거래 추가로 밝혀져
유령업체 통해 여러 차례 가상자산 거래 의심 정황
금감원, 신한·우리銀 외 타은행으로 검사 확대
"위법·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 계획"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8/15 [12:46]

'수상한 외환 송금' 8.5조원대로 폭증···가상자산 거래소·은행 통해

은행 자체점검 결과, 4조원대 이상 거래 추가로 밝혀져
유령업체 통해 여러 차례 가상자산 거래 의심 정황
금감원, 신한·우리銀 외 타은행으로 검사 확대
"위법·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 계획"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2/08/15 [12:46]

사진=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와 은행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이상 외환송금 거래' 규모가 8조5000억원대로 늘었다.


금융감독원은 14일 우리·신한은행에 대한 현장검사와 전 은행을 대상으로 자체점검을 실시한 뒤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금감원 현장검사 결과, 지난 12일까지 우리·신한은행에서 확인한 이상 외화송금 거래규모(잠정)는 26개사(중복 제외 시 23개사), 총 4조4273억원(33억9000만달러)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7일 검사 중간발표 때보다 은행 1개사가 추가됐고, 약 261억원(2000만달러)이 증가했다. 금감원 측은 "이상 외화송금 거래 규모는 검사 완료 시까지 더 증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은행 자체점검에서 확인된 이상 외환송금 의심거래는 53개사(중복 제외 시 46개사), 약 4조1139억원(31억5000만달러)인것으로 집계됐다.

우리·신한은행 검사에서 확인된 4조4273억원을 포함한다면, 전체 의심거래는 총 8조5412억원(65억4000만달러, 65개사·중복 제외) 규모다. 지난달 27일 검사 중간발표 때 주요 점검대상 규모인 7조132억원(53억7000만달러, 44개사·중복 제외)보다 증가한 수치다.

현재까지 파악된 의심거래 유형은 4가지로 나뉜다.

우선 가상자산 연계 의심 거래다. 가상자산거래소 연계계좌 운영 은행(신한은행·전북은행·농협은행, 케이뱅크)을 중심으로 입금 거래가 빈번하게 나타났다.

또 타업체와 대표가 동일하거나 사무실·일부 직원들이 중복되는 등 실재성이 의심되는 거래가 있었다. 이외에 제3자 송금 시 한국은행 신고의무(외국환거래법 제16조)를 위반하거나, 업체 업력·규모 대비 대규모 송금이 이뤄져 불법성이 의심되는 거래도 확인됐다.

금감원은 우리·신한은행 검사를 오는 19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다만 필요하면 검사 기간을 더 연장할 수 있다. 이상 외환송금 의심거래가 파악된 여타 은행에 대해서도 추가 검사 등을 실시할 방침이다.

금감원 측은 "검사결과 확인된 위법·부당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법규 및 절차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며 "필요시 관련 내용을 유관기관과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