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민관 협력 '수해복구' 지원단 구성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2/08/17 [12:57]

광명시, 민관 협력 '수해복구' 지원단 구성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2/08/17 [12:57]

수해복구 현장. 사진=광명시


[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지난 8~9일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로부터 광명시민의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 민관 협력 수해복구 지원단을 구성해 16일까지 총 29개 민관 협력 단체에서 1,063명이 복구 활동에 참여했다고 17일 밝혔다.

 
광명시는 8일 시간당 109mm의 폭우가 쏟아져 주택과 도로가 침수되는 등 13일 기준 총 370건의 피해가 접수되고, 100여 명이 대피했다.
 
이에 시는 광명시자원봉사센터와 협조하여 민관 협력 수해복구 지원단을 구성해 수해 현장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하고 안양천, 목감천과 하안동 상업지구 등에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등 수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또한 각 동 유관 단체에서도 신속하게 주택, 상가 수해복구 작업에 참여하여 힘을 보태고 있다.
 
단체원들은 수해 가구 청소, 이불 빨래 등을 지원하고 빗물받이를 정비하는 한편, 수재민 임시대피소에 구호 물품을 제공하고 침수지역을 방역 소독하는 등 수해 지역주민들이 빠르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하안동 상업지구에는 시 공무원, 자원봉사 단체를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군부대에서도 지원을 나와 피해가 발생한 41개 상가에 대한 복구를 완료했다.
 
복구에 참여한 한 단체 회원은 “지하에서 물에 흠뻑 젖은 가재도구 등을 꺼낼 때는 너무 힘들었지만 모두 힘을 합쳐 수해 복구에 참여한 데 큰 보람을 느꼈다”며, “하루빨리 수해복구가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코로나19 극복에 이어 이번 수해 복구를 위해 봉사해주신 시민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시민들이 빠르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시에서도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