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경기지역화폐 '고위험군' 업종 대상 부정유통 단속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2/08/18 [11:12]

부천시, 경기지역화폐 '고위험군' 업종 대상 부정유통 단속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2/08/18 [11:12]

사진=부천시


[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부천시(시장 조용익)는 경기지역화폐 ‘부천페이’의 부정유통 방지를 위해 ‘고위험군’ 업종 가맹점 등을 대상으로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집중 단속 대상인 ‘고위험군’ 업종은 안마·스포츠마사지업, 주점업 등으로 가맹등록이 되어있으나, 등록제한 업종인 유흥·단란주점, 퇴폐업소 등으로 운영할 우려가 있는 업종이다.
 
시는 경기지역화폐 운영대행사 코나아이에서 심야시간대 결제, 고액 결제 발생 가맹점 등 추출자료를 받아 부정유통이 의심되는 가맹점을 선정하고 현장점검을 통해 부정유통을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물품의 판매나 용역의 제공없이 지역화폐를 수취하거나, 실제 가격보다 비싸게 요구하는 등의 부당 거래 행위 신고접수를 위해 주민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지역화폐 부정유통으로 적발되는 가맹점은 계도 또는 가맹점 등록취소, 필요 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부천페이의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부정유통을 단속하고 부천페이 활성화를 위한 가맹점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