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환자 61%가 60~70대···"주기적 건강검진 꼭 필요"

"짠·탄 음식 피하고 건강검진 정기적으로 받아야"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8/18 [12:30]

'위암' 환자 61%가 60~70대···"주기적 건강검진 꼭 필요"

"짠·탄 음식 피하고 건강검진 정기적으로 받아야"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2/08/18 [12:30]

사진=게티이미지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전조 증상이 없는 위암 환자의 60% 이상은 60~7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위암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18일 발표했다.

위암은 위에 생기는 모든 암을 일컫는 말이지만, 주로 위점막의 선세포(샘세포)에서 발생한 위선암을 말한다. 

총 진료 인원을 보면 2017년 15만6128명에서 2021년 15만9975명으로 연평균 0.6%씩 증가했다.

2021년 환자를 보면 남성이 10만7183명, 여성은 5만2792명이다. 단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0.5%, 여성이 0.8%로 여성이 더 높다.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33.4%로 가장 많고 70대 27.6%, 50대 18.2%, 80대 ㅣ상 12.7%, 40대 6.9%, 20대 0.1% 순이다. 10대 6명, 9세 이하 1명의 환자도 보고됐다.

위암 질환의 총 진료비는 2017년 5197억원에서 2021년 6206억원으로 연평균 4.5%씩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진료비는 388만원이다.

위암은 초기에 특별한 증상이 없고 다른 소화기 질환과 감별이 어렵다.

위암의 원인으로 헬리코박터 균이 있으면 위암 발생률이 2~6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염장식품이나 가공식품의 섭취, 음주, 흡연 등 좋지 않은 식습관과 생활습관도 위암 관련 위험인자로 작용할 수 있다.

최서희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교수는 "짠 음식, 탄 음식, 질산염이 다량 함유된 음식을 피하고 흡연과 음주도 되도록 삼가는 게 좋다"며 "건강보험공단에서 만 40세 이상을 대상으로 2년마다 실시하는 위암 검진을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