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청소년 탄소중립 교육 프로그램 ‘그린리더’ 세컨블록 구현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2/09/13 [08:59]

두나무, 청소년 탄소중립 교육 프로그램 ‘그린리더’ 세컨블록 구현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2/09/13 [08:59]
 

알림그림. 사진=두나무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청소년 탄소중립 교육 프로그램 ‘두나무 그린리더’를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2ndblock)에 구현했다고 13일 밝혔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탄소를 저감하는 대책을 세워 배출량을 ‘0’으로 만들자는 개념이다.
 
지난 2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협력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두나무와 산림청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미래 세대 주역인 청소년의 관심이 필수적이라는 데 뜻을 모았다.
 
이에 두나무는 산림청, 산림청 산하 기관들과 함께 지난 6월부터 전국 초등·중학생을 대상으로 ‘그린리더’를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청소년의 탄소중립 이해도 증진과 생활 속 실천 독려를 위해 마련됐다.
 
두나무,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숲체원이 공동 참여한 그린리더는 나무별 탄소흡수량 측정 등 체험형 교육을 제공한다. 나아가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산림 보호 사례도 공유한다.
 
두나무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기후변화 문제를 체감할 수 있도록 그린리더 프로그램을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에 선보였다. 참가 희망자는 ‘세컨블록’에 가입한 뒤, 프로그램을 무료로 학습할 수 있다.
 
교육 주제는 크게 4가지로 △기후변화와 탄소중립(9월 13일 공개) △ESG경영과 산림(9월 15일 공개) △산림을 보호하는 디지털 기술(9월 20일 공개) △우리는 그린리더(9월 22일 공개)로 구성됐다. 교육 자료는 국립산림과학원의 검증을 받았으며, 총 18편의 영상자료가 제공된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기후변화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재해·재난이 계속되고 있다”며 “정부, 기업뿐 아니라 시민 그리고 기후변화의 가장 큰 이해당사자인 청소년들도 기후위기 상황을 제대로 알고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두나무 그린리더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두나무는 오는 10월 6일까지 교육 참가 후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세컨블록을 통해 그린리더 교육에 참여한 이용자가 인스타그램에 후기를 남기면 이벤트에 자동 응모된다.
 
두나무는 우수 참가자에게 동반 3인까지 등록할 수 있는 ‘국립숲체원 1박 2일 그린리더 캠프 참가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세컨블록’을 통해 퀴즈 이벤트에 참가한 이용자 중 상위 100명에게 친환경 선물을 제공한다.
 
한편 두나무는 지난 8월 중부지역 수해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 원을 기탁하고, 지난 3월에는 경북지역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30억 원을 기탁하는 등 재해·재난 지원을 위한 구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또한 탄소중립을 위한 나무와 숲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NFT를 활용한 희귀수종 및 자생수종 복원 기금 조성, 메타버스에서의 숲 가꾸기 캠페인 등 산림청과 함께 다양한 사업을 준비 중이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