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코로나19·수해 피해 결식아동' 반찬·밀키트 전달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2/09/19 [09:01]

두나무, '코로나19·수해 피해 결식아동' 반찬·밀키트 전달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2/09/19 [09:01]
 

반찬지원사업. 사진=두나무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코로나19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결식 우려 아동 가정에 반찬과 밀키트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지난 8월 굿네이버스와 함께하기로 한 결식 우려 아동 반찬 지원 사업이자, 코로나19 피해 복구 지원의 일환이다. 서울 지역 취약 계층 320 가정을 대상으로 현재까지 총 3,600회의 반찬과 밀키트가 전달됐으며, 10월 초까지 2,160회의 식사가 추가로 제공될 예정이다.
 
앞서 두나무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여름 방학 기간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의 결식을 예방하기 위해 총 5천만 원의 기부금을 굿네이버스에 전달한 바 있다. 코로나19로 학교 수업이 비대면으로 전환되고, 방학이 시작되면서 급식을 지원받지 못해 아동들의 결식 위기가 더욱 심각해졌기 때문이다.
 
이번 기부를 통해 두나무는 여름방학 기간인 8월 중순부터 9월 초까지 청량리동, 장위2동 등 서울지역 취약계층 아동 가정 200곳에 6종류의 반찬과 불고기 밀키트 등을 6회씩 지원, 총 3,600회의 균형 잡힌 건강 반찬을 전달했다. 최근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결식 위기 가정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수해 피해 가정을 포함해 동작구 상도 지역 120가정에도 추석 연휴 전부터 식사 전달을 시작했고, 10월 초까지 총 2,160회의 반찬과 밀키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굿네이버스 서인지역 홍선교 본부장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와 침수 피해로 인해 결식 위기 아동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도움의 손길이 더욱 절실했던 상황”이라며 “성장기 아이들에게 필요한 제대로 된 한 끼 식사로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주신 두나무 임직원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코로나19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위기 가정 아동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아동들이 식사에 대한 걱정 없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결식아동 지원에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나무는 각종 재난 재해 발생 시 사회적 책임 실천 및 상생 가치 실현에 빠르게 앞장서 왔다. 2021년 4월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코로나19 관련 대응 사업에 각각 30억 원과 20억 원을 전달했고,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콘텐츠, 여행·관광 업종 기업과 재창업 기업 등에 중점 투자하고자 조성한 ‘BNK-T2021 대한민국 버팀목벤처투자조합’에는 50억 원을 지원했다. 지난 3월에는 산불 피해 이재민을 위해 30억 원, 8월에는 집중호우 수해복구 성금으로 20억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 바 있다. 현재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 비상장 주식 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 등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