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유엔·우크라이나, 러시아 영토합병 비난

“법적 가치 없고 받아들여져서는 안된다”
“또 하나의 희극, 추가 경제 제재 가할 것”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기사입력 2022/10/01 [11:13]

미국·유럽·유엔·우크라이나, 러시아 영토합병 비난

“법적 가치 없고 받아들여져서는 안된다”
“또 하나의 희극, 추가 경제 제재 가할 것”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입력 : 2022/10/01 [11:13]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루한스크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병합 축하 행사에 모인 주민들이 러시아 국기를 흔들고 있다. 루한스크=AP

[이코노믹포스트=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미국과 유럽, 우크라이나 등이 러시아에 대해 맹렬한 비난을 퍼붓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소위 국민투표는 법적 가치가 없을 것이며,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하면서 “절대로 받아들여져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가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의 주권을 병합하려는 부정한 시도를 비난한다"고 말했다.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은 우크라이나 영토 합병과 관련해 러시아에 추가 경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저녁 연설을 통해 러시아가 주장하는 우크라이나 영토 합병에 대해 “오늘 모스크바에서 또 하나의 희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날 모스크바에서는 합병 축하무대가 펼쳐졌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가 서방 동맹국들과 협력해 러시아에 새로운 제재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이런 행동들은 정당성이 없다"며 "미국은 우크라이나의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국경을 항상 존중할 것이며, 11억 달러 규모의 추가 안보 지원을 포함해 군사 및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우크라이나의 영토 통제권을 되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가 스스로를 방어하는데 필요한 장비를 계속 제공할 것이며 모든 국제사회 구성원들이 러시아의 불법적 합병 시도를 거부하고 우크라이나 국민들과 함께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최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세운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루한스크인민공화국과 러시아군이 점령한 남부 헤르손, 자포리자 등 4곳에서 자국 영토 편입을 묻는 사기-부정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통과시켰다. 이들 점령지는 우크라이나 전체 면적의 약 15%에 달한다. 러시아는 이날 이들 지역의 영토 편입을 선언했다. EP

jma@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입니다.
신속하고 정확한 워싱턴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