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봄꽃축제' 4년 만에 전면 개최

영등포구, 4월4일~9일까지 '다시 봄' 주제로
개막행사, 아트·푸드마켓, 버스킹 등 볼거리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3/17 [14:36]

'여의도 봄꽃축제' 4년 만에 전면 개최

영등포구, 4월4일~9일까지 '다시 봄' 주제로
개막행사, 아트·푸드마켓, 버스킹 등 볼거리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3/03/17 [14:36]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서울 영등포구가 다음달 4일부터 9일까지 '제17회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를 전면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봄꽃축제는 여의서로(서강대교 남단~여의2교 입구) 및 여의서로 하부 한강공원 국회 축구장에서 열리며, 코로나19 확산 이후 봄꽃축제가 전면 개최된 것은 4년 만이다. 약 500만 명의 상춘객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

구는 지난 3년간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의 대표 벚꽃길인 여의도 벚꽃길(여의서로)을 통제하고 '봄꽃 거리 두기'를 실시해왔다.

코로나19 발생 초창기인 2020년에는 구 최대 행사인 '여의도 봄꽃축제' 개최를 16년 만에 전면 취소한 데 이어, 2021년에는 벚꽃길 전면 통제와 함께 역대 최초로 온오프라인 축제를 개최했다.

지난해 축제를 취소하는 대신 일방향으로 벚꽃길을 개방해 약 33만 명의 시민들이 다녀갔다.

올해는 코로나 엔데믹 전환에 따라, 2019년 수준으로 전면 대면 개최된다. '다시 봄(Spring Again)'을 주제로 4년 만에 봄의 생동감을 시민들에게 선사하며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향유의 장이 열린다.

여의도 봄꽃축제는 △오랜만에 봄꽃축제를 찾은 시민들을 반갑게 맞이하는 '시민 맞이 개막행사' △매일 저녁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는 '봄꽃나잇' △공예품과 친환경 제품을 만날 수 있는 '아트마켓' △다양한 먹거리가 준비된 '푸드마켓' △벚꽃길의 즐거움을 더해주는 '버스킹' △직접 보고 생생하게 경험해 보는 '전시 및 체험' △서울마리나리조트와 함께하는 '요트투어' 등 다채로운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펼쳐진다.

또한 구는 봄꽃축제를 찾는 시민들을 위해 관내 음식점, 호텔 등 할인 프로모션 행사인 '영등포 봄꽃 세일 페스타'를 다음달 1일부터 31일까지 진행한다.

구는 벚꽃길 구간별로 질서유지 요원 등을 배치해 인파 밀집을 예방하고 안전 관리에 총력을 기울인다. 쾌적한 보행 환경과 상춘객 안전을 위해 벚꽃길 내 전동 킥보드 및 자전거 등의 주행은 금지된다.

한편 구는 4년 만의 봄꽃축제 전면 개최에 따라 4월3일 낮 12시부터 4월10일 낮 12시까지 국회 뒤편 여의서로(1.7㎞), 서강대교 남단 공영주차장~여의하류IC 구간의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한다.

또 여의도 전역을 밀집도에 따라 구분해 불법 노점상, 무단 주차 등 기초질서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따스한 봄을 온전히 맞이할 수 있는 전국 대표 축제, 여의도 봄꽃축제가 4년 만에 전면 개최된다"며 "여의도 봄꽃은 자연이 주는 소중한 선물이다. 코로나로 인해 멀어진 사람들이 다시 만나 자연이 주는 선물을 만끽하고 우리의 지구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EP

lmj@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여의도봄꽃축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 타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