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지킴이 KCC, 고성군에 1,000그루의 희망을 심다

KCC.한국미래환경협회 공동 ‘숲으로 미래로’ 캠페인 일환, 지난해 이어 고성군에 나무 식수
산불 등 재해로 소실된 숲 조성 및 보존을 위한 꾸준한 노력으로 누적 2천그루 심어
'지구의 날' 맞아 임직원 대상 환경교육 및 친환경 실천 캠페인 전개도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23/04/24 [11:42]

숲 지킴이 KCC, 고성군에 1,000그루의 희망을 심다

KCC.한국미래환경협회 공동 ‘숲으로 미래로’ 캠페인 일환, 지난해 이어 고성군에 나무 식수
산불 등 재해로 소실된 숲 조성 및 보존을 위한 꾸준한 노력으로 누적 2천그루 심어
'지구의 날' 맞아 임직원 대상 환경교육 및 친환경 실천 캠페인 전개도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23/04/24 [11:42]

고성군 나무심기로 숲 조성 및 보존활동에 참여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상 좌측에서 네번째 고성군 박광용 부군수, 좌측에서 다섯번째 한국미래환경협회 유찬선 회장, 좌측에서 여섯번째 KCC 황홍석 상무. 사진=KCC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KCC(대표 정몽진)가 산불 등 재해로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에 나무 1,000 그루를 심으며 숲 조성 및 보존활동을 이어갔다. 

 

KCC는 지난 21일, 박광용 고성부군수, 유찬선 한국미래환경협회 회장, KCC 황홍석 상무, 지역주민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도 고성군 가진리 일대에서 나무 1,000 그루를 심는 환경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고성군 가진리는 2018년 3월 28일에 총 356ha의 산림피해를 입힌 화마가 지나간 지역 중 하나다. KCC는 한국미래환경협회와 지난해부터 숲 조성 및 보존을 위한 '숲으로 미래로' 캠페인을 펼치고 있으며, 지난해 소나무 1,000그루를 심어 조성한 숲 옆에 올해도 소나무 1,000그루를 심으며 숲 살리기에 앞장섰다. 

 

이에 앞서 KCC는 숲을 보전하기 위한 인식 확대를 위해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댓글 하나당 나무 한그루를 심는 이벤트를 진행하며 소비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의미를 더했다. 이 이벤트에는 900명이 넘는 소비자들이 참여해 숲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KCC는 유튜브 채널 'KCC TV'를 통해 나무심기 활동과 '숲으로 미래로' 캠페인을 콘텐츠로 제작해 알리고, 많은 소비자들이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KCC는 '숲으로 미래로' 캠페인을 통해 매년 1,000 그루의 나무를 꾸준히 심어 예전의 울창한 숲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숲 조성 및 보존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한국미래환경협회와 다양한 환경보존 캠페인을 전개하고, 고성군과도 자매결연을 추진하는 등 일회성이 아닌 꾸준한 노력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고성군청 관계자는 “KCC 및 한국미래환경협회와 함께한 두번째 나무심기 활동으로 강원도 고성지역의 산림 생태계가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가진리 주민은 물론 고성군을 방문해 주시는 관광객들이 울창한 숲 공간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CC 관계자는 “숲으로 미래로 캠페인은 우리 국민 누구나 참여해 숲을 조성하고 보존하자는 뜻깊은 환경 활동”이라며, “오늘 행사는 21일 지구의 날을 맞아 나무를 심고 숲을 보존하자는 취지에서 이뤄진 것이며, KCC는 앞으로도 숲 살리기 활동과 환경 보전의 노력을 장기적으로 펼쳐나가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CC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뿐만 아니라, 임직원들 대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한 친환경 교육 확대와 캠페인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사내 교육포털에 '2023년 지구의 날 맞이 임직원 환경교육' 과정을 개설하고 수강토록 하고, 녹색제품 구매와 일회용품 줄이기 등 실생활에서의 실천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 녹색생활 실천을 통해 '탄소중립포인트' 실적을 쌓도록 하고, 우수 실천직원에 대한 포상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