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올해 보이스피싱 피해 21억 원 막았다

2023년 51개 신협에서 54건의 보이스피싱 피해 21억 원 예방
보이스피싱 예방 우수 직원 중앙회장 표창 수여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0:27]

신협, 올해 보이스피싱 피해 21억 원 막았다

2023년 51개 신협에서 54건의 보이스피싱 피해 21억 원 예방
보이스피싱 예방 우수 직원 중앙회장 표창 수여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3/12/07 [10:27]

신협중앙회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가 올해 총 21억 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고 7일(목) 밝혔다. 

 

신협이 밝힌 올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금액은 올해 10월 기준으로 집계한 것으로, 전국 51개 신협에서 54건의 사고를 막아 달성한 성과다. 

 

지역별로는 대전충남지역이 13건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아 가장 많은 건수를 기록했다. 이어 부산경남지역, 광주전남지역, 충북지역이 각각 7건, 인천경기지역 6건, 대구경북지역 5건, 전북지역 4건, 강원지역 3건, 서울과 제주지역이 1건 순이다. 

 

신협이 피해를 사전에 차단한 보이스피싱 유형으로는 검찰·기관등의 사칭 유형 23건, 대출사기 유형 13건, 자녀납치 협박 유형 9건, 개인정보유출 유형 7건, 인출책 검거 2건으로 나타났다. 

 

신협중앙회 추창호 금융소비자보호부문장은 “날이 갈수록 수법이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사기로부터 조합원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더욱 촘촘한 피해예방 마련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협중앙회는 전국 신협에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예방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적절한 대처로 소비자 피해를 막은 우수 직원 6인에게 중앙회장 표창장을 수여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