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생산기반시설 75%이상, 내진에 취약하다

농식품부, 2024년까지 2천억 투입해 내진보강 완료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7/10 [11:06]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148,567

농업생산기반시설 75%이상, 내진에 취약하다

농식품부, 2024년까지 2천억 투입해 내진보강 완료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7/10 [11:06]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저수지·방조제 등 농업생산기반시설 4곳중 1곳이 내진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가 10일 내놓은 '농업생산기반시설 내진 실태 및 보강계획'에 따르면 내진 설계 대상 시설은 총 1366곳(저수지 1256곳·방조제 110곳)이다.

지진·화산재해대책법 시행령개정 전의 758곳보다 608곳 늘어난 것이다. 저수지의 내진 설계 대상이 당초 총저수용량 50만t 이상(648곳)에서 30만t 이상으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내진 성능을 확보한 시설은 74.6%인 1019곳(저수지 911곳·방조제 108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347곳(25.4%) 중 81곳은 내진 성능을 갖추지 못했다. 266곳은 내진성능평가가 필요한 시설들이었다.

지진 발생 시 저수지 제방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설치하는 지진가속도 계측기는 전체 설치 계획 72곳 중 26.4%인 19곳만 설치돼 있었다.

농식품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오는 2024년까지 내진 성능을 갖추지 못한 시설의 내진보강을 끝내기로 했다. 예산만 약 2000억원을 투입한다.

또 2022년까지 내진성능평가 필요 시설의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하고, 지진가속도 계측기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박종훈 농식품부 농업기반과장은 "농업생산기반시설에 대한 내진보강을 조기 완료해 지진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라고 밝혔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저수지,방조제,내진,취약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