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해양플랜트 국제전시회서 기술력 집중 홍보 나서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10/10 [16:11]

현대중공업그룹, 해양플랜트 국제전시회서 기술력 집중 홍보 나서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10/10 [16:11]

 

▲ [이미지제공=현대중공업그룹]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해양플랜트 국제전시회에서 신기술들을 선보이며 침체에 빠진 해양플랜트 분야 영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현대글로벌서비스, 현대일렉트릭 등 현대중공업그룹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제4회 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Offshore Korea 2018)'에 참가해 관련 기술과 제품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2년마다 열리는 이 전시회는 해외 주요 오일메이저를 비롯해 전 세계 35개국 250개사가 참여하는 해양플랜트 전문 국제 전시회로 지난 10일 개막해 오는 12일까지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가 공동 주최하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3사가 특별 후원한다.

 

 현대중공업과 현대글로벌서비스, 현대일렉트릭은 전시기간 180㎡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원통형 가스생산설비(SPAR)와 해양설비용 발전엔진 등 10여종의 해양설비와 기자재들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이날 현대중공업은 전시장에서 미국선급협회(ABS)로부터 '심해형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저장·하역설비) 하부설비'에 대한 기본 인증(AIP)을 획득해 본격적인 영업활동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심해형 FLNG는 수심 1000m 내외인 해상 가스전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하는 해양설비다.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심해형 FLNG는 조선 분야의 우수한 선체 건조기술을 적용해 경쟁사와 비교해 20% 이상 제작비를 절감할 수 있다.

 

 아울러 현대중공업의 표준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상부설비도 이날 ABS로부터 기본 인증을 받았다.

 

 FPSO는 해상에서 원유 생산과 저장, 하역까지 모두 할 수 있는 대표적인 해양플랜트 설비다.

 

 현대중공업이 새롭게 개발한 표준 FPSO는 발주처마다 상이하고 까다로운 요구조건들을 합리적으로 표준화하는 한편 모듈 대형화 등의 설계 개선을 통해 기존보다 최대 28%까지 제작 원가를 줄일 수 있다.

 

 이와 함께 세계적인 선박 엔지니어링 서비스 전문회사로 급성장하고 있는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이날 국내·외 선주, 선급 등을 대상으로 기술 설명회를 열고 친환경 선박 개조와 예방 진단, 조선·해양 부품사업 분야의 우수한 기술경쟁력을 알렸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전시회와 함께 열리는 '국제해양플랜트 기술 컨퍼런스'에서도 국내·외 선급, 연구기관 등과 50여개 기술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하며 해양플랜트 산업의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해양플랜트의 어려운 시황을 극복하기 위해 기술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가 국내 해양플랜트 산업이 오랜 침체에서 벗어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현대중공업은 4년여 만에 해양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8일 미국 휴스턴에서 석유개발 회사인 엘로그 익스플로레이션(LLOG Exploration)과 4억5000만달러 규모의 '킹스 키(King's Quay)' 프로젝트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멕시코만에서 추진 중인 원유 개발사업을 위해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FPS) 1기를 설치하는 공사로, 설계 과정을 거쳐 내년 8월께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는 지난 2014년 11월 아랍에미리트(UAE)로부터 나스르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3년 11개월만에 수주한 물량이다.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는 지난 8월 말 나스르 프로젝트 완공 이후 가동이 잠정 중단된 상태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