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교대 GTU사업단, '2020년도 IGT 본선 대회' 성료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8:18]

경인교대 GTU사업단, '2020년도 IGT 본선 대회' 성료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11/25 [08:18]
 

 사진=경인교육대학교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경인교육대학교(총장 고대혁) 글로벌 교원양성 거점대학 지원 사업단(단장 이동환, 이하 GTU 사업단)은 GTU사업단(경인교대, 경북대, 제주대, 한국교원대) 공동 주관으로 전국 교·사대 소속 예비 교원을 대상으로 한 IGT(글로벌 모의수업시연대회, 다문화 교육 프로젝트 발표 대회) 본선 대회를 지난 17~18일 양일간 제주대학교 아라캠퍼스에서 실시하였다.
 
IGT 본선 대회는 예비 교원의 현장 수업 능력과 다문화 교육 이해도 향상을 위해 매년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는 권역별 예선을 통과한 각 부분(글로벌 모의수업시연대회, 다문화 교육 프로젝트 발표 대회) 상위 2개 팀이 본선에 진출하였다.
 
특히, 이 날 본선 대회에서 경인교대 재학생으로 구성된 ‘페다고잉팀(김예나, 이시연, 최보경)’이 글로벌 모의수업 시연 부문에서 대상(한국연구재단 이사장상)을 수상하였다.
 
대상을 수상한 페다고잉팀은 ‘미술작품으로 다문화 읽기’라는 주제로 이슬람 문화권 다문화 학생들이 포함된 초등학교 4학년 학급을 대상으로 프라다 칼로의 작품 ‘The bus’의 일부를 학생들이 각자의 경험을 토대로 채워나가는 미술 수업을 시연하여 초등학생들이 문화는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라고 깨닫고 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할 수 있도록 수업을 구성하였다고 전했다.
    
대회에 참여한 경인교대 학생들은 “IGT 대회는 그동안 관심을 갖고 학습해 온 다문화 교육을 교육 현장에 실질적으로 접목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 전문가의 지도와 심사를 통해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타 대학 학생들의 발표 현장을 관찰하면서 다양한 관점과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었다.”라고 후기를 남겼다. 
 
아울러, GTU 사업단은 예비 교사의 글로벌·다문화 교육 역량 향상을 위해 다양한 교육 활동을 계속 추진, 운영할 계획이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