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2021 유럽연합(EU) 주요 통상정책과 대응방안 웨비나’ 개최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1/04/23 [09:05]

무역협회, ‘2021 유럽연합(EU) 주요 통상정책과 대응방안 웨비나’ 개최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1/04/23 [09:05]
 

홍정완 수석연구원 발표. 사진=한국무역협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22일 ‘2021 유럽연합(EU) 주요 통상정책과 대응방안 웨비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웨비나에는 무역협회 홍정완 수석연구원과 신규섭 연구원, 에너지경제연구원의 이상준 연구위원, 글로벌 로펌 리드스미스 LLP(Reed Smith LLP)의 김진우 변호사가 참석해 출범 2년차에 접어든 EU 신집행부의 통상정책 주요 내용과 이에 따른 우리 기업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홍정완 수석연구원은 EU의 산업보조금 규제 대상 확대 및 외국인 투자심사제도 강화 정책에 대해 설명하며 “EU 집행위가 공정경쟁환경 조성과 일부 국가에 편중된 공급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놓은 역내외 정책들이 대EU 수출·투자 기업들에게 보호무역 조치로 작용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EU의 환경정책에 대해 발표한 에너지경제연구원 이상준 연구위원은 “탄소국경조정제도와 같이 무역과 환경 이슈가 결합되는 경향이 앞으로 더욱 강해질 것”이라며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기업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우리 수출기업들도 환경 경영에 자원을 집중하고 역량 강화에 힘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리드 스미스 LLP의 김진우 변호사는 “EU의 강제적인 공급망 실사 규범이 시행될 경우 기업에게는 행정적 부담은 물론 규정 준수를 위한 부대비용이 증가할 것”이라며 “EU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은 집행위의 입법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사전에 자체 공급망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웨비나는 4월 30일부터 무역협회 유튜브 채널(youtube.com/kita1946) 및 키타TV(kita.net/onlineseminar/main/seminaMain.do)에서 다시 볼 수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무역협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