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보험회사 대출채권 잔액, 2조원 늘어

이주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2/04 [09:40]

3분기 보험회사 대출채권 잔액, 2조원 늘어

이주경 기자 | 입력 : 2019/12/04 [09:40]

사진/ 금융감독원


[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 기자] 3분기 보험회사 대출채권 잔액이 2조원 늘었다.
 
금융감독원이 3일 발표한 '2019년 9월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올 9월말 보험회사의 대출채권 잔액은 229조3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2조원 증가했다.
 
가계대출은 120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7000억원이 감소했다. 주담대는 1조원 감소, 보험계약대출은 4000억원 증가했으며 기업대출은 108조3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2조6000억원 증가했다.
 
대출채권 연체율은 0.31%로 전분기말 대비 0.02%p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62%로 전분기말 대비 0.01%p 하락했고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41%로 전분기말 대비 0.01%p 하락,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의 연체율은 1.37%로 전분기말 대비 0.04%p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울은 0.16%로 전분기말 대비 0.05%p 상승했고 부동산PF대출 연체율은 0.25%로 전분기말 대비 0.01%p 하락했다.
 
9월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중 부실채권 규모는 4459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1759억원 감소했고 부실채권비율은 0.19%로 전분기말 대비 0.08%p 하락했다.
 
가계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21%로 전분기말과 동일했다. 주택담보대출의 부실채권비율은 0.30%로 전분기말 대비 0.02%p 상승했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의 부실채권비율은 0.16%로 전분기말과 동일했다.
 
또 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17%로 전분기말대비 0.18%p 하락했고 동산PF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25%로 전분기말(0.26%)대비 0.01%p 하락했다. SW
 
l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